"내 역할은 자문…택하고 말고는 대통령 결정"
"더 얘기 안하겠다" 취재진에 예민한 반응


문정인 외교통일안보 대통령 특보는 21일 방미 기간 논란을 빚은 '워싱턴 발언'을 두고 "학자로서 얘기했을 뿐 이게 큰 문제가 되나"라고 말했다.

연세대 특임교수인 문 특보는 이날 오전 4시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학술회의에 가서 얘기한 걸 갖고 왜 이 모양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3일 미국을 방문한 문 특보는 16일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DC에서 주최한 세미나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특보의 발언을 두고 파문이 일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9일 문 특보에게 엄중히 경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문 특보는 이날 '특보라는 자격으로 한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라는 물음에 "나는 특보지만 교수가 내 직업이고 대통령에게는 자문(조언)을 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내 자문을 선택하고 안 하고는 그 분(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이라면서 "그 이상은 얘기 안 할 테니까 그만"이라고 이야기하고 말문을 닫았다.

문 특보는 미국에서 한 발언이 국내에서 일으킨 파장을 의식한 듯 기자들의 질문에 신경질적인 태도를 보였다.

문 특보는 '청와대 누구로부터 경고를 받았나', '발언을 청와대와 사전에 조율했나'라는 물음에 "그런 거 없다고!"라고 언성을 높였다.

취재진을 뚫고 공항을 빠져나가려던 문 특보는 가방이 실린 수레로 기자들을 거칠게 밀기도 했다.

(영종도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j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