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협치 포기 선언" 반발
< 장관 지명 28일 만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차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야3당은 위장전입과 부동산 투기, 자녀 증여세 체납 의혹 등을 이유로 강 장관의 임명을 강력히 반대해 왔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장관 지명 28일 만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차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야3당은 위장전입과 부동산 투기, 자녀 증여세 체납 의혹 등을 이유로 강 장관의 임명을 강력히 반대해 왔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야당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지난달 21일 강 장관을 지명한 지 28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충무실에서 강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한·미 정상회담이 코앞에 닥쳐왔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도 있는데 외교부 장관 자리를 도저히 비워둘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을 야당 쪽에서 널리 이해해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에 대한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그것이 마치 선전포고라든지, 강행이라든지 또 협치는 없다든지, 마치 대통령과 야당 간에 전쟁을 벌이는 것처럼 하는 것은 온당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야권을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대해 “안타까운 상황이고, 목표의식이 앞서다 보니 약간 검증이 안이해진 것 아닌가 스스로도 마음을 새롭게 하게 된다”고 사실상 유감의 뜻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강 장관 임명 강행을 ‘협치 포기 선언’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추가경정예산 심사 등을 앞두고 정국이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미현/배정철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