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B 제주 연차총회 참석
'일대일로' 염두 中에 유화 메시지

"신재생에너지 비율 20%로 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제주 무릉 외갓집 지역 농산물 판매장을 방문해 시설물을 둘러본 뒤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제주 무릉 외갓집 지역 농산물 판매장을 방문해 시설물을 둘러본 뒤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남과 북이 철도로 연결될 때 새로운 육상·해상 실크로드의 완전한 완성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제2차 연차총회에서 “아시아 대륙 극동 쪽 종착역에 한반도가 있다. 끊긴 경의선 철도가 치유되지 않은 한반도의 현실”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전날 “북한이 핵과 미사일 추가 도발을 하지 않으면 조건 없이 대화할 수 있다”며 사실상 북한에 대화를 제의한 데 이어 취임 후 첫 국제행사에서 남북 철도 연결 추진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AIIB는 미국, 일본 중심의 아시아개발은행(ADB)과 세계은행(WB) 등에 대항해 중국 주도로 설립된 다자 개발은행이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한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남중국~인도양~아프리카를 잇는 육·해상 실크로드 구축이 핵심인 ‘일대일로(一帶一路)’ 구상을 뒷받침하는 금융기구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이 이날 “고대시대 실크로드가 열리니 동서가 연결되고 시장이 열리고, 문화를 나누었다”고 언급한 것은 시 주석의 이 같은 일대일로 구상을 염두에 두고 중국에 유화적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동시에 북한에 재차 대화의 손을 내민 것이란 분석이다. 전날 문 대통령은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저는 (북한과) 무릎을 마주하고, 머리를 맞대고, 어떻게 기존의 남북 간 합의를 이행해나갈지 협의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대화를 하더라도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 때 비로소 가능”하다고 했던 기존 발언에서 한걸음 나아간 것으로 풀이됐다. 이날 남북 간 철도 사업 추진의 뜻을 밝히면서 북한에 더 적극적인 메시지를 던졌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지향할 인프라 투자 방향과 관련, “지속가능 성장에 기여해야 한다”며 “환경을 훼손하는 개발은 미래에 더 큰 비용으로 돌아오기 마련”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국제사회는 환경친화적이고 더 나아가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지속가능 인프라 개발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며 “한국은 이런 국제적 움직임을 환영하며 이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30년까지 전체 전력에서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20%로 확대 △석탄 발전 축소 및 탈원전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사용 확대 등 구체적인 계획을 소개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