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 혼인신고, 스토커도 안 하는 행동"
바른정당 "안경환은 범법자"…자진사퇴·지명철회 촉구

바른정당은 16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파렴치한 범법자'라고 맹비난하면서 자진해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여성의 도장을 위조해 몰래 혼인신고를 한 행위는 시쳇말로 스토커들도 안 하는 행동"이라며 "안 후보가 저지른 과오는 일개 시민으로만 봐도 도를 넘어선 범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잘못을 후회하고 반성하며 살았다지만 음주 운전, 논문 자기표절, 다운계약서 작성을 했다고 스스로 고백할 정도면 그동안 진실된 반성을 하며 살았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를 겨냥해 "굳이 흠결 많은 범법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앉힐 이유가 있느냐"며 "무조건 강행, 코드인사가 아니고서는 (지명을) 거둬들이는 것이 순리"라고 강조했다.

황유정 상근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가짜 혼인신고로 한 여자의 인생을 농락하고 파렴치한 행동을 서슴없이 저지른 범법자가 법무부 장관이 될 수는 없다"며 "(기자회견에서) 영혼 없는 사과와 범법행위를 사랑으로 미화시키는 무책임한 태도는 국민의 분노를 더 증폭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돼지 발정제는 미수에 그쳤지만 안 후보자의 문서위조는 명백한 범법행위다. 각종 의혹을 보면 그를 청문회에 올리기조차 부끄럽다"면서 "안 후보자는 스스로 사퇴하고, 대통령은 지명 철회한 뒤 제대로 된 장관 후보자를 다시 추천하라"고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