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여성의원들 "안경환, 추문 얼룩…지명 철회해야"

국민의당 여성의원들은 16일 공동 성명을 내고 "지금이라도 청와대는 추문으로 얼룩진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조배숙·김삼화·김수민·신용현·장정숙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안 후보자는 사문서 위조를 통해 '사기 혼인신고'로 국가 법질서를 부정하고 성(性) 의식 등 인권의식도 상식적이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본인 입으로도 전적으로 자신의 잘못이고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일이라는 사기 혼인신고를 저지른 이가 대한민국 법 수호와 검찰개혁을 이끌 적임자라 하면 어느 국민이 수긍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번 인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5대 원칙'은 물론 국민 상식에도 어긋난 어처구니없는 인사"라면서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대통령과 국민이 바라는 새로운 정권교체의 모습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성명에는 이들 이외에도 권은희·박선숙·이언주·박주현·최도자 의원 등 국민의당 여성의원 10명이 모두 참여했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se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