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불법 혼인신고·아들 고등학교 논란
안경환, 아들 고등학교·불법 혼인신고 논란 / YTN 방송 캡처

안경환, 아들 고등학교·불법 혼인신고 논란 / YTN 방송 캡처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갖가지 의혹을 해명하고 자신의 과거를 반성하며 국민에게 사과했다.

안경환 후보자는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 혼인신고, 아들 고등학교 논란 등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해명했다.

그가 27세였던 1975년, 당시 교제하던 여성의 도장을 위조해 불법으로 혼인신고를 했다가 이듬해 법원에서 혼인 무효 판결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또한 그의 아들은 지난 2014년 고등학교 재학 당시 이성을 함부로 기숙사에 들이며 학칙을 위반한 혐의로 퇴학 위기에 놓였지만 징계 수준의 처벌을 받는 데 그치며 '안 후보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공했다.

안경환 후보자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마지막 소명으로 생각하고 법무부 개혁과 법무부의 탈검사화를 반드시 이루겠다"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