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국보법 폐지 무조건 찬성하진 않아
유사 역사관 신봉 의혹 사실 아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장관직에 오르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최씨가 자신의 딸 정유라 씨의 승마 선수 생활과 관련해 부당한 지원을 받도록 돕거나 방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도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정농단의 부역자가 된 문체부의 위상을 어떻게 세울 것인지”를 묻는 장정숙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진상조사위를 구성할 때 관련 단체 외부인과 사건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분들을 참여하게 해서 철저하게 파헤치겠다”며 “조사가 끝나면 백서도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체부에 남아 있는 국정농단 협력자를 색출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씨가 아주 훌륭한 승마 선수라고 선전한 사람이나 늘품체조 실무자 등 최씨의 조력자들이 문체부에서 여전히 활개 치고 있다”며 “핵심 문체부 공무원을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 후보자는 이에 대해 “검토해 보겠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이어 “부당한 지시를 하지 않고, 하더라도 거부할 수 있는 문화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부연 설명했다.

도 후보자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시민사회단체에서 활동한 전력과 관련, 대북관을 묻는 질문도 많이 나왔다.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도 후보자는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는 민족문학작가회의에서 부이사장으로 일했는데 지금 입장은 뭔가”라고 물었다. 도 후보자는 “국보법 폐지에 무조건 찬성하지 않으며 신중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북한과의 문화체육 분야 교류에 대해서는 “물꼬가 더 트여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도 후보자는 인사말에서 “문화를 이념으로 재단하고 정권 유지를 위한 도구로 만드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이 지난 정부가 우리 사회에 남긴 큰 상처라고 생각하며 이를 치유하고 문화가 가진 본연의 힘을 회복해야 할 시점에 후보자로 지명돼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장관이 된다면 지난 과오를 복기해 조직 운영과 사업, 정책 전반에 대해 철저한 쇄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논란이 된 ‘유사 역사관’ 신봉 의혹에 대해서는 “유사역사학을 추종해 동북아 역사지도 사업을 중단시킨 것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싶다”며 “역사 문제는 학문적 연구와 토론을 통해 밝혀야 할 문제이며 정치가 역사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