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왼쪽). / 사진=YTN 캡쳐

1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왼쪽). / 사진=YTN 캡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14일 자신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과 관련해 "역사 문제는 학문적 연구와 토론을 통해 밝혀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도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앞서 배포한 인사말에서 "정치가 역사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 장관이 되더라도 역사 문제에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도 후보자는 의정활동 기간에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 역사지도 사업'을 무산시키는 데 앞장섰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그는 "'유사역사학'을 추종해 동북아역사지도 사업을 중단시킨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쇄신도 강조했다. 도 후보자는 "장관이 된다면 문화부 직원들과 함께 지난 정부의 과오를 복기하고 조직, 사업, 정책 전반에 대한 철저한 쇄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정부는 문화를 이념으로 재단하고, 정권유지의 도구로 만들어 다양성의 가치를 퇴색시켰다"며 "서서히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 사랑받고 지지받는 문화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