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도발에 NSC 첫 주재
문재인 대통령 "국가안보는 타협 없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8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북한이 도발로 얻을 것은 국제적 고립과 경제적 난관뿐이고 발전의 기회를 잃을 것”이라고 규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처음 주재하면서 “우리 정부는 국가안보와 국민안위에 대해 한발짝도 물러서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을 천명한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 부처는 국제사회와 북한 도발에 대응하는 조치를 취하고 군은 북한의 어떤 무력 도발에도 대응할 군사 대비 태세를 유지하라”며 “국민도 안보 태세를 믿고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새 정부 출범 후 대통령으로서 주요국 정상과 통화하고 주요국에 특사단을 파견해 우리 외교안보 환경을 새로 정립하려는 노력을 기울였고, 조만간 최대 우방인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확고한 한·미 동맹을 재확인할 예정”이라며 “이런 시점에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창의적이고 근원적인 방안을 찾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 등 우방과 공조해 북한 도발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포함한 국제사회가 단호히 대응하도록 노력하기 바란다”며 “궁극적으로 완전한 북핵 폐기를 달성하는 방안을 찾는 데도 지혜를 모아달라”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