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7일 이용섭 부위원장이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박병원 회장으로부터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내용의 '반성문 서한'을 받았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일자리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박 회장 명의의 서한을 받은 바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박 회장이 일자리 정책을 비판한 김영배 경총 부회장의 발언과 관련해 이해를 구하고 정부 정책에 협조하겠다는 내용의 서한을 이 부위원장에게 보냈다고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