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편 최소화 한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

국민의당은 5일 정부와 여당이 마련한 정부조직개편안에 대해 "일방적 개편안"이라고 비판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야당과 사전협의 한 번 없는 일방적 발표라는 점에서 민주당이 그토록 적폐라 비판하던 박근혜 정부와 다를 바 없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2013년 3월 박근혜 정부의 정부조직 개편 발표 당시 "전례 없는 절차에 따른 일방적 발표"라고 비판했던 민주당의 논평 등을 소개하면서 "이 발언을 문재인 정부에 그대로 돌려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강조하던 협치는 사라지고 야당은 무조건 따라오라는 오만함만 남은 것인지 개탄스럽다"면서 "정부조직개편안이 국민의 입장에서 합당한 것인지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오늘 발표한 정부조직법 개편안은 개헌을 앞두고 개편을 최소화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짧게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se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