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합당추진은 제 뜻과 달라…지금은 자강할 때"

국민의당 정대철 상임고문은 24일 "비상대책위원장직에 나아갈 뜻이 전혀 없다.

당을 위해 끝까지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정 상임고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마치 제가 비대위원장 자리를 탐하며 제 뜻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탈당할 수 있다는 의미로 오해돼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당의 자강에 힘써야 할 때 더불어민주당과의 합당 추진은 제 입장과 전혀 다른 것"이라며 "불필요한 논란을 만들고 걱정을 끼쳐드려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동교동계 일부 원로들은 지난 19일 김동철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오찬에서 당내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을 비판하며 정 상임고문을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하지 않으면 탈당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하지만 정 상임고문은 "그날 논의된 내용이 제 의도와 다르게 보도됐다"며 "일부 고문들이 간담회 내용에 민주당과 통합을 추진한다는 개인적인 의견을 덧붙여 발언한 것이 보도됨으로써 고문단 전체의 뜻이 오도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평생 민주화와 정치발전을 위해 정도를 걸어오며 한시도 자리에 연연한 적이 없다"며 "국민의당 상임고문으로서 당을 위해 헌신해야 한다는 변함없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비대위원장을 결정하는 중앙위원회 개최를 하루 앞둔 이날 오후 정대철·권노갑 상임고문과 만나 당 리더십 재건을 위한 원로들의 협조와 양해를 구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cla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