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


"총리가 군사만 생각할 수는 없어…햇볕정책, 대북정책 새지평 열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4일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해 "북한을 배후로 생각한다"며 "(북한 소행이라는) 정부 발표를 신뢰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이 국회의원 시절인 2010년 국회가 천안함 규탄을 결의할 때 북한을 배후로 지목한 수정안에 대해 찬성표를 던진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북한을 주적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군사적으로는 주요한 적"이라면서도 "총리가 군사만 생각할 수는 없다"고 답변했다.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선 "정부와 상의해야 하지만, 인권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대중 정부의 '햇볕 정책'에 대해선 "당시 대한민국의 역대 대북정책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면서도 "그때그때 국면에 따라 햇볕정책 운용에는 유연성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