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새' 오명에 친박선 견제구
잔류파와 감정싸움도 격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옮긴 의원들이 사면초가에 처했다. ‘철새’ 정치인이란 오명에 국민적 여론이 좋지 않은 데다 한국당 내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의 견제도 만만찮기 때문이다. 여기에 ‘동지에서 적’으로 갈라선 바른정당 잔류파와 감정싸움도 확산되고 있다.

잔류파와 탈당파 간 감정싸움이 본격화한 건 탈당파 김성태 의원의 인터뷰 발언이 계기였다. 김 의원은 지난 18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바른정당은 ‘최순실 폭탄’을 피하는 도피용, 면피용 정당은 됐으나 진정한 보수의 바람을 담아내는 데는 실패했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의원들이 이에 발끈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19일 TV조선 ‘전원책의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김 의원에 대해 “먹던 우물에 침을 뱉는 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박인숙 바른정당 의원도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때 노동운동까지 했던 그의 정치 역정이 음식물 찌꺼기를 찾아 헤매는 들쥐 신세가 돼 한심하다”고 공격했다.

여론이 좋지 않게 흘러가자 김 의원 등 탈당파 의원 일부에서는 자성론도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꽃은 진흙 속에서 피어나지만 더러움에 물들지 않는다”며 “새로운 보수가 진정한 보수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맑은 물이 아닌 흙탕물을 정화하는 연꽃으로 피어나야 할 것”이라고 했다.

유승호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