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경제정책·외교안보 라인 인선과 관련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찬사를 받을 인사"라며 환영의 뜻을 비친 반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우려를 표명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균형과 통합을 중시하고 경륜, 능력, 지역 안배까지 고루 갖춘 인사로 대한민국의 자존심과 품격을 높였다"며 "감동의 인선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일부 인선 결과에 우려를 표명하며, 인사청문회 대상자에 대한 엄격한 검증을 예고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의 '국가비전 2030'을 작성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당시 보고서는 1100조원에 이르는 재원 마련을 제시하지 않은 공허한 청사진이라는 비판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정한) 인사원칙이 무너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 강 후보자 인선을 발표하면서 장녀의 이중 국적과 위장전입 사실이 있다고 공개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 등 5대 비리 관련자는 고위공직에서 원천적으로 배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던 원칙에 위배된다는 것이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명박·박근혜 정부 인사를 중용해 우려된다"며 "일부 인사들은 청문회에서 엄격한 검증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동연 후보자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경제수석실 경제금융비서관, 기재부 차관, 국무조정실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고,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역시 '줄푸세 공약'을 설계했을 정도로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을 상징하는 인물이란 주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