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정의용 신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대해 "국제노동기구 의장과 제네바 대사 등을 역임하면서 다자외교 무대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 분"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기자실인 춘추관에서 정 실장을 비롯한 인선내용을 발표하면서 "과거 정부에서는 안보를 국방의 틀에서만 협소하게 바라본 측면이 있었으나 저는 안보와 외교는 동전의 양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핵 위기에서는 안보에 있어 외교의 역할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오늘날 안보의 개념이 확장적이고 종합적이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처럼 북핵·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FTA 등 안보·외교·경제가 얽힌 숙제를 풀려면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필요한 덕목은 확고한 안보정신과 함께 외교적 능력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면에서 저는 정 실장이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며 "안보 문제는 우리가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다. 안보가 곧 경제고 민생이다. 하루빨리 국민이 안심할 안보 상황을 만들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