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 외교부장관 후보' 강경화…非 외무고시 출신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외교부장관 후보자로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를 지명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는 한국 여성으로서 처음으로 유엔 기구의 최고위직에 오른 인물이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정식 임명되면 외교부 역사상 첫 번째 여성 장관이 된다.

강 후보자는 이화여고와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매사추세츠대학교 대학원에서 커뮤니케이션 박사 학위를 받았다. KBS에서 영어방송 PD 겸 아나운서를 거쳐 국회의장 국제비서관, 세종대 조교수, 외교통상부 장관보좌관을 지냈다.

이후 2006년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 부판무관, 2011년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로 활동했고 지난해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정책특보로 임명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 후보자를 지명하면서 "비(非)외무고시 출신의 외교부 첫 여성 국장과 한국 여성 중 유엔 최고위직 임명 등 우리나라 최초·최고 여성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 외교 전문가"라며 "내각 구성에서 성 평등이라는 관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여러 가지 어려운 외교 난제들이 산적한 현실에서 강 후보자가 국제 외교 무대에서의 풍부한 경험과 강한 추진력으로 당면한 외교 위기를 해결하고 우리 외교의 위상을 높여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강 후보의 장녀가 미국에서 출생한 미국 국적이고 고등학교 때 한국으로 전학오면서 1년여 위장전입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에서 문제가 불거지기 전에 인정하겠다는 취지다. 청와대는 강 후보의 장녀가 한국 국적을 취득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