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민주·국민의당·정의당 "'헬기 사격발포' 진실 규명" 약속

여야 5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인 18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이 오늘날 대한민국 민주주의 초석이 됐다고 강조했다.

'님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된 데 대해서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4당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대한민국 국민은 당시 사망자 160여 명, 부상자 5천여 명, 그리고 아직도 찾지 못한 수많은 실종자가 있음을 아프게 기억하고 있다"며 "광주 민주항쟁의 위대한 정신은 지난겨울 촛불혁명으로 되살아나 마침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새 정부의 출범과 함께 9년 만에 대통령과 함께 '님을 위한 행진곡'을 공식적으로 제창할 수 있게 됐다"며 "37년 전 광주의 슬픈 역사가 희망으로 바뀌는 서곡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18 당시 헬기 사격발포의 지휘계통, 유혈진압의 발포명령자 등 은폐된 진실이 밝혀지고 규명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평범한 시민들의 희생은 안타깝지만, 광주 시민과 국민은 이 사건을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의 계기로 만들었다"며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대한민국 내부의 갈등과 반목을 치유하고 미래를 여는 디딤돌로 만들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은 5·18 정신을 되새기면서 더 성숙한 자유민주주의를 구현하고, 최근 안보·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향한 화해와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고연호 수석 대변인은 "이번 기념식이 더욱 뜻깊은 이유는 9년 만에 '님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기 때문"이라며 "다시는 제창이 중단되지 않도록 국민의당은 법 개정 등 필요한 모든 조치에 앞장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계엄군의 헬기 총격 등 당시 상황에 대한 진상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5·18 헬기 사격 특별법'을 통과시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조영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기념식에서 9년 만에 제창된 '님을 위한 행진곡'이 진정한 국민통합과 지역주의 극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제 5.18 민주화운동을 지역분열의 소재로 동원하고 정치적으로 폄훼하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한다"면서 "바른정당은 5·18 정신을 다시 한 번 가슴에 새기고 국민만 바라보며 따뜻한 보수, 개혁보수의 길을 묵묵히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늘 기념식은 특별했다.

9년 만에 '님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다.

유가족을 위로하고 눈물을 닦는 대통령의 모습은 가슴 뭉클한 장면이었다"고 평가했다.

한 대변인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고, 행진곡을 공식기념곡으로 지정하려는 문 대통령의 의지표명은 더욱 의미 깊다"며 "정의당은 헬기 총격 난사, 보안사령부를 비롯한 국가기관의 조직적인 왜곡과 날조에 대한 진상조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