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18일 5·18 민주화운동 37주년을 맞아 "우리들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대한민국 내부의 갈등과 반목을 치유하고 미래를 여는 디딤돌로 만들 책임과 희망이 있다"고 밝혔다.

정준길 대변인은 논평을 내 "평범한 시민들의 희생은 안타깝지만, 광주 시민과 국민은 이 사건을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의 계기로 만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은 5·18 정신을 되새기면서 보다 성숙한 자유민주주의를 구현하며, 대한민국의 최근 안보와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향한 화해와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희생자들을 향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빈다"며 "37년이 지난 지금까지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살아가는 유가족들과 부상자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firstcirc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