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식 참석…'광주 정신' 헌법 계승 의지 표명

"완전한 진상 규명은 진보와 보수 문제 아니다"
진상규명위 구성·특별법 제정 등 본격화 될 듯
<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르는 문재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과 정당·정부 측 주요 인사들이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제창하고 있다. 반면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입을 굳게 다물었다. “국민적 합의가 충분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왼쪽부터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작곡가인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 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 권한대행. 광주=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르는 문재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과 정당·정부 측 주요 인사들이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제창하고 있다. 반면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입을 굳게 다물었다. “국민적 합의가 충분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왼쪽부터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작곡가인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 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 권한대행. 광주=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며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문 대통령을 포함한 정부와 여야 정치권 인사, 5·18 유공자·유족, 일반 시민 1만여 명이 참석해 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문 대통령은 “5·18은 지금도 살아있는 현실이고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역사”로 규정하며 발포책임자 등 진상규명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 일각에서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시도가 있다”며 “용납할 수 없는 일이고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진상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못 박았다. 5·18 당시 계엄군의 사격으로 건물 곳곳이 파손된 전남도청 구청사의 복원 문제를 광주시와 협의하는 한편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국가 차원의 5·18진상규명위원회 구성과 함께 발포책임자 등 의혹규명을 위한 국회의 특별법 제정 등 후속 조치가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 이 자리를 빌려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기념사를 통해 5·18 정신의 헌법 반영을 재차 언급한 것은 ‘광주정신’과 ‘촛불혁명’을 이어받은 민주정부로서의 정통성을 부각하는 동시에 개헌 의지가 변치 않았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서는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며 “이 노래를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 역사를 기억하는 것,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틀 만인 12일 ‘2호 업무지시’를 통해 2009년부터 5·18 기념식에서 ‘합창’ 형식으로 불린 이 노래를 ‘제창’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시민들께 부탁드린다”며 “이제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 통합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광주의 아픔이 아픔으로 머물지 않고 국민 모두의 상처와 갈등을 품어 안을 때 광주가 내민 손은 가장 질기고 강한 희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