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5·18정신 개헌'에 "국민합의로 담기길 바란다는 뜻"

청와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에 반영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국민 의사 수렴 과정에서 담기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18일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재 국회 개헌특위가 구성돼 운영 중이며 각 정당 등을 통한 국민의 의사가 수렴될 것"이라며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헌법에 담자는 대통령의 제안도 이런 과정에서 국민적 합의를 통해 담기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5·18 기념식에서 기념사에서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면서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solec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