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진심어린 국민통합 연설"…행사장서 눈물 훔치기도

정세균 의장 "5·18 기념식서 새 대한민국 출발 실감…정말 감동"

정세균 국회의장은 18일 개최된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과 관련해 "오늘 5·18 광주민주화운동 37돌 기념식장은 새로운 대한민국의 출발을 실감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한 후 자신의 트위터에 이같이 썼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진심 어린 국민통합의 연설에 1만 명이 넘는 광주시민과 국민이 박수와 환호, 눈물로 화답했다"며 "오늘 기념식, 정말 감동이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날 행사장에서 옆자리에 앉은 문 대통령의 손을 잡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고, 행사 도중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쳤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