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출근, 이틀째 국민소통 행보…셀카요청에 주영훈 경호실장이 '찰칵'

문재인 대통령의 이틀째 출근길 표정은 어땠을까.

문 대통령은 11일에도 국민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청와대 관저 거주준비가 미비한 관계로 사저로 퇴근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께 대기 중인 차를 타고 청와대 출근길에 나섰다.

차량은 몇 미터 채 이동하지 않은 상황에서 멈춰 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단지 입구 쪽에 모여있는 20여명의 주민들에게 다가가 "불편하셨죠"라고 인사를 건넸다.

예상치 못한 문재인 대통령의 ‘하차’에 주민·지지자들은 환호하면서 박수를 보냈고, 문재인 대통령은 쇄도하는 ‘셀카’ 촬영 요청에도 일일이 응하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한편, 시민들의 셀카 요청에 문재인 대통령은 일일이 응하며 포즈를 취했고, 이 과정에서 주영훈 경호실장이 직접 사진을 찍어줘 눈길을 끌었다.

소통을 강조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에 따라 경호원들은 지나친 통제 없이 주위를 경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