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시대 황교안 국무총리 이임식 /사진=황교안 페이스북

문재인 시대 황교안 국무총리 이임식 /사진=황교안 페이스북

황교안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임식을 갖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명했던 황 총리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이 국회에 통과된 직후부터 대통령 권한대행을 해왔다.

황교안 총리는 이날 오후 예정된 임시국무회의는 주재하지 않기로 하고, 이임식 후 곧바로 정부청사를 떠날 예정이다.

황 총리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에서 사의 표명을 했고, 여러 상황을 검토한 뒤 문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교안 총리는 지난 9일 페이스북에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시작했다"며 "33년여 봉직한 공직을 머지않아 떠난다"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낙연 전남지사를 국무총리 후보자로 내정하고 내각을 구성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