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건되면 평양 간다"는 문 대통령 발언 주목…안보 우려 목소리도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전남지사를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것에 대해 일본 언론들은 지일(知日)파 인사가 총리 후보가 됐다며 반색하며 관련 소식을 비중있게 다뤘다.

요미우리신문은 10일자 석간의 1면 머릿기사에 '총리 후보 지일파 이(낙연)씨'라고 부제를 달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한일의원연맹 부회장을 역임한 지일파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요미우리는 "한일의원연맹 부회장을 맡아 일본 정계에도 인맥이 있다.

전남지사로 일하면서는 고치(高知)현과 교류도 했다"며 "1990년부터 수년간 동아일보의 도쿄 특파원으로 일하기도 했다"고 일본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이어 총리 후보자 지명 배경에 대해 "부산 출신인 문 대통령이 전남지사인 이 지사를 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것은 지역 간 균형을 취하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사히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 도쿄신문 등도 1면 기사를 통해 이 후보자에 대해 동아일보 전 도쿄특파원으로 국회의원 시절에 한일의원연맹 부회장을 역임한 지일파로 알려져 있다고 소개했다
아사히신문은 "내각의 스타트라인에 해당하는 총리 임명에는 국회의 동의가 필요하다"며 "더불어민주당으로는 국회 과반수에 미치지 못해 보수파를 포함한 타 정당의 협력을 얻을 수 있을지가 초점"이라고 전했다.

일본 언론들은 문 대통령이 이날 국회 취임선서에 이어 발표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의 내용을 자세히 소개하면서는 문 대통령이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 가겠다"고 말한 부분에 주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동분서주하겠다. 필요하면 곧바로 워싱턴으로 날아가겠다"며 "베이징과 도쿄에도 가고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가겠다"고 말했다.

요미우리는 이 발언을 소개하며 "문 대통령이 지론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남북 정상회담에 의욕을 보였다"고 전했다.

일본 언론들은 문 대통령을 소개하며 '친북'과 '반일'이라는 두가지 키워드를 강조하고 있다.

북한과의 대화를 중시하는 입장을 부각시키며 안보 문제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는 한편, 위안부 한일합의 재협상을 주장한다는 사실을 알리며 향후 한일 관계를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는 매체들이 많다.

NHK는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 내용을 소개하며 "안전보장 문제에 대해 전력을 다하되, 대화를 통한 북한 문제 해결을 지향하는 자세를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