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영감탱이'는 장인 부르는 속어…'PK는 패륜집단' 덮으려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장인어른 패륜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홍 후보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상도에서는 장인어른을 친근하게 표시하는 속어로 영감쟁이, 영감탱이라고 하기도 한다"며 "그것을 패륜이라고 저를 비난하는 민주당의 작태가 참 한심하다"고 말했다.

그는 "영남을 싸잡아 패륜집단이라고 매도해놓고 역풍이 거세게 불자 이를 호도하기 위해 꾼들을 동원해 홍준표 장인을 검색케해서 검색어 1위에 올려준 것은 참으로 고마운 일이나 번지수가 틀렸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참고로 장모님, 장인어른 두 분 모두 마지막에는 제가 모셨고 성남 천주교 공원 묘지 안장도 제가 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 후보는 지난 4일 유세 현장에서 결혼 시절 자신을 구박했던 장인어른 이야기를 하며 "내가 (장인을) 집에 못 오게 하고 장모만 오게 했다"며 "검사 시절 처가에 드리는 용돈도 장모님한테만 주면서 '이 돈을 영감탱이(장인)와 나눠 쓰면 절대 앞으로 한푼도 안준다'고 얘기했다. 그렇게 26년을 살았다"고 말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