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D-7] 대선 후보들, 마지막 TV토론회 준비 전력 집중

대선이 꼭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일 대선 후보들은 공약 알리기와 현장 유세로 세몰이를 이어가는 한편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에 전력을 집중하고 있다.

대선후보들의 정책과 비전, 소신을 검증해볼 수 있는 마지막 TV 토론회는 오늘 오후 8시에 KBS, MBC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오늘 별다른 공식일정을 잡지 않고 마지막 TV 토론 준비에 전력을 쏟고 있다.

문 후보는 오늘 토론회에서 적폐청산과 국민통합이 하나임을 강조하며 대세론 굳히기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연차 유급휴가 2주 연속의무사용제와 청년 일자리 대책 등을 소개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도 서울 일정만 최소한으로 잡고 토론 준비에 주력하고 있다.

홍 후보는 토론회에 앞서 오전엔 여성 경제계 인사들과 만나 여성 기업 R&D 기술지원 강화 등 지원책을 약속했다.

오후엔 안보단체 총연합회 지지 선언에 참석해 자신이 안보를 책임질 유일한 보수 후보임을 부각할 예정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오늘 저녁 마지막 TV 토론에서 개혁 공동정부를 구성해 국민 통합을 이루겠다는 뜻을 강조할 계획이다.

특히 오늘은 복지·교육정책과 국민통합 방안을 주제로 자유토론을 벌이는 만큼 치열한 정책 대결을 통해 경쟁력을 부각시킬 예정이다.

안 후보는 토론회 참석에 앞서 2, 30대 청년들과 만나 청년고용보장제 등 청년 공약을 설명하고 고충을 함께 나눴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도 일정을 최소화하며 마지막 TV 토론 준비에 주력하고 있다.

앞서 오전엔 서울 영등포경찰서 중앙지구대를 방문해 정책구상을 밝히며 지지를 호소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지방분권개헌 협약식에 참석한 뒤 이화여대를 찾아 일자리 해결 의지를 강조하며 청년 표심을 다졌다.

심 후보는 오늘 저녁 마지막 토론에서 정책 차별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