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가안보실은 2일 미국이 지난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비용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는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한경DB.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2일 미국이 지난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비용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는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한경DB.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2일 미국이 지난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비용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는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한 언론은 지난해 12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 인수위원회가 우리 측에 문서로 사드 비용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으며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사드 비용을 우리가 부담할 수도 있다고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언질을 줬다는 내용 등을 이날 보도했다.

우리 정부는 주한미군에 배치된 사드는 미국 자산으로 미국이 운영하며 우리나라는 부지와 기반시설만 제공한다는 입장이지만,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미국 언론 인터뷰에서 "재협상 때까지는 기존 협정이 유효하다"고 말해 사드 비용 문제를 놓고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맥매스터 보좌관의 이 발언은 김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이 지난달 30일 전화통화에서 사드 비용 문제에 대한 한미간 기존 합의를 재확인했다고 청와대가 발표한 이후에 나와 더 주목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