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30일 "우리가 함께 최선을 다하면 이길 수 있다"며 승리의 각오를 다졌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 등의 소통 채널로 활용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지난 총선, 누구도 우리의 현재 모습을 기대하지 않았지만 모두가 힘을 모아 3당 체제를 만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례적 인사치레가 아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남은 9일, 우리 아이들이 웃을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달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의 진심을 녹여 시민들께 다가가겠다"면서 "꼭 승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또 선배, 동료분들께서 함께 도와주셔야 가능한 일이라 말하며 남은 기간 동안에도 함께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