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원진 새누리당 대선 후보와 만나 보수결집과 탈당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후보가 춘천에 와서 해장국 한 그릇 했다"며 "저는 보수결집을 위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만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조 후보는 홍 후보에 대한 신뢰가 없는 상태에서 만나는 것은 의미 없다며 오히려 제게 탈당을 권유했다"며 "해장국은 맛있었는데 만남은 씁쓸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얼마전까진 형제처럼 지냈는데 다시 뭉치기가 왜 이렇게 어려울까"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앞서 박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시위에 함께하며 돈독한 친분을 과시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각기 다른 길을 선택했다. 조 후보는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새로 만들어진 새누리당의 대선 후보로 출마했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에 남아 홍 후보를 돕겠다고 선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