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전격 배치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사드 전격 배치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주한미군이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기습 배치했다. 대선 후 사드 배치를 돌이킬 수 없도록 핵심 장비를 먼저 반입했다는 분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오늘(26일) 0시부터 예비경찰을 포함한 8000여 명을 동원해 발사대, 사격통제레이더, 요격미사일 등 사드 주요 장비를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에 반입했다.

경찰은 이날 자정 성주골프장으로 통하는 모든 도로를 차단하고, 주도로인 지방도 905호를 철저히 통제했다.

뿐만 아니라 경찰은 주민과 취재기자, 성주골프장 및 초전면 초성리 마을회관으로 향하는 모든 차를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주골프장에서 2.5km 떨어진 소성리 마을회관은 사드배치 반대 집회장으로 이용돼 왔다.

경찰의 이 같은 움직임에 주민들은 사이렌을 울리고 원불고 신도, 성직자 등을 포함한 200여명이 모여 사드 배치에 대해 저항했다.

이 상황에서 경찰과 주민 충돌이 일어나 여러 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김천시 의원인 박희주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돼 연행됐다.

주민들은 "미국 경찰 물러가라", "사드배치 반대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지만 약 8시간 만에 사드 장비 반입은 마무리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