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25일 바른정당이 제안한 안철수·홍준표·유승민 후보 간 단일화에 대해 "정치인에 의한 인위적 연대는 거부한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바른정당의 제안에 대한 질문에 "저희 당의 입장은 항상 명확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직 국민에 의한 연대만 가능하다. 저희는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저녁 예정된 JTBC 주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 대해서는 "안철수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전날 밤 소속의원 33명 중 31명이 참석한 마라톤 의총을 통해 안철수·홍준표·유승민 후보 간 '3자 원샷 단일화'를 제안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