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 북측지역을 바라보며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방한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 북측지역을 바라보며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면서 북한을 향해 경고했다.

펜스 부통령은 방한 이틀째인 17일 DMZ에서 기자들에게 "한미동맹은 굳건하다"며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수 있도록 압박하기 위한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동맹국들과 함께하려는 미국의 의지를 오판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