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는 '제19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를 앞두고 26일 인천에서 국장급 회의를 열어 미세먼지 등 환경 현안과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번 국장급 회의에서는 제19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서 채택할 공동합의문(Joint Communique) 작성과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공동실행계획 이행점검, 2017∼2018년 추진사업 등을 놓고 실무적인 논의를 한다.

제19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는 올해 8월 24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 수원에서 개최된다.

그동안 한·중·일 3국은 제19차 환경장관회의 준비를 위해 실무회의 2차례를 연 바 있다.

4월 국장급회의에서는 한·중, 한·일 양자 회의를 갖는 한편 한·중 환경협력센터와 중기 협력계획, 한·일 철새보호협력 논의를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미세먼지와 관련, 2월 중국에서 열린 제4차 한·중·일 대기오염 정책대화 결과를 한·중·일 3국 국장에게 보고하고, 중국과의 대기질 공동조사 방안 논의도 진행한다.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chunj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