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경남지사 꼼수사퇴 저격…"홍준표 방지법 만들어야"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는 10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의 경남도지사 '꼼수 사퇴' 논란과 관련해 "홍준표 방지법을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이날 대전 중구 오류동에서 열린 대전시당 현판식 및 중앙선대위 회의를 통해 "어제 밤 자정을 3분 남기고 홍 후보가 경남지사를 사퇴했는데, 법을 전공하신 분이 국민들 앞에 당당하지 못하게 꼼수를 부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보수가 국민 앞에 자랑스럽게, 하나를 하더라도 떳떳하게 선택을 받는 대선을 치르겠다고 말씀드리겠다"며 "바른정당이 보수를 대변할 수 있는 유일한 정당"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지난 9일 오후 11시57분에 경남도지사 사표를 제출했다. 공직선거법상 9일까지 홍 후보가 사퇴해야 하고 사퇴서가 이날 중으로 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돼야 오는 5월 9일 대통령선거와 함께 경남도지사 보궐선거가 치러질 수 있다.

홍 지사는 사퇴서를 9일 자정이 임박한 시점에 제출해 시한이 넘긴 10일에서야 선관위가 이를 접수토록 해 경남지사 보궐선거를 차단하는 꼼수를 부렸다는 비판을 받았다.

공직선거법에는 도지사직 사퇴 사실이 경남도의회 의장과 경남선거관리위원회에 동시에 통보돼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