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출마 정운찬, "김종인·홍석현과 후보 단일화 추진"

대선출마를 선언한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3일 통합정부 구성에 동의하는 세력과 후보단일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 들어서는 정부는 여소야대라서 통합 또는 공동정부를 구성해야 한다”며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회장과는 통합정부를 고리로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합정부는 단일화과정에서 탈락한 이들이 선거를 돕고 정권을 잡게 되면 중요한 의사결정을 같이하는 공동정부를 의미한다.

정 전 총리는 지난 2일 회동 불발에 대해 "합의내용을 수정하기 위해서"라며 "3자 연대가 무산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정 전 총리는 또 기성 정당 후보와의 단일화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농단세력을 제외하고, 통합정부에 뜻을 같이하는 이들과는 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앞서 정당 가입을 고려하며 바른정당·자유한국당과의 접촉도 있었지만 바른정당은 조건이 맞지 않아서, 한국당은 노선이 달라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번 선거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영향력있는 단일화 후보, 양자구도로 박빙승부를 펼칠 것”으로 전망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전북공약으로 농생명산업클러스터 조성, 전북산업단지 중부내륙산업클러스터 연계, 청와대 새만금 특별보좌관 기용, 전북역사문화관광 육성 등을 내세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