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강원 경선' 민주주자 추모 메시지…안철수 추념식 참석

야권은 제주 4·3 사건 69주년인 3일 추모의 뜻을 밝히면서 한목소리로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피해자 명예를 회복하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제주 4·3사건이 국가추념일로 지정된 지 4년째가 됐지만, 아직도 제주의 아픔과 슬픔은 온전히 해소되지 못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제주도민의 아픔과 고통이 치유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제주도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에서 열린 추념식에 참석한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서서 국민과 분리하면서 과거로 회귀시키려는 시도가 있었다"며 "새로운 민주정부가 탄생하면 미완의 4·3 진상규명을 제대로 마무리 짓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명쾌하게 밝혀지지 않은 제주 4·3항쟁의 진상규명과 정부의 사과 그리고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며 "더 늦기 전에 유가족들의 한을 풀고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 당시 억울하게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제주도가 이러한 아픈 상처를 딛고 세계 평화의 섬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지난 정권 9년 동안 희생자들의 명예가 다시 훼손당했다"며 "제주 4·3 특별법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진상을 책임 있게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이날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대선후보 경선 수도권·강원 순회투표 때문에 직접 추념식에 참석하지 못하고 SNS 메시지와 논평으로 추모의 뜻을 전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통령 자격으로 최초로 사과하면서 진실과 명예회복을 향한 첫걸음을 뗐다"며 "추념식에 오늘 참석하지 못하지만, 마음은 희생자, 유가족들과 함께 있다.

정권교체를 이루고 내년 추념일에는 대통령의 자격으로 기념일에 참석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추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꼭 추념식에 참석해야 한다고 생각해 경선 일정을 조정했다"며 "4·3은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우리의 산 역사입니다.

제 모든 능력을 다해서 평화로 가는 길을 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 측 강훈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기록으로 남겨지지 않은 무수한 미움과 대립의 잔해들은 현재 진행형"이라며 "민간인 학살의 책임과 진상을 있는 그대로 밝히고, 회복국가 차원의 배상과 보상 논의도 본격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p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