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해체 주장' 이재명 시장
보유 대기업 주식 올라 3.6억 증가
안철수 1195억, 이재명 26억, 홍준표 25억, 문재인 14억.

안철수 1195억, 이재명 26억, 홍준표 25억, 문재인 14억.

[공직자 재산 공개] 대선주자·청와대 인사 재산

재산이 가장 많은 대선주자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1195억5300만원)였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억5000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적었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3일 공개한 ‘2016년도 재산 변동 신고 내역’을 보면 안 전 대표 재산은 지난해보다 433억7000만원 줄었다. 안 전 대표가 보유한 안랩 186만주의 주식 가치가 하락해 평가액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대선주자 재산 순위 2, 3위는 바른정당의 유승민 의원(48억3600만원)과 남경필 경기지사(40억2000만원)였다.

[공직자 재산 공개] 대선주자·청와대 인사 재산

더불어민주당에선 이재명 성남시장 재산이 26억86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보다 3억6000만원가량 늘었다. 재벌 해체를 주장하는 이 시장이 보유한 현대중공업, SK이노베이션 등 대기업 주식 가격이 오른 결과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재산은 9억8000만원이었다. 현역 의원이 아닌 문재인 전 대표는 공개 대상에서 제외됐다. 지난해 3월 신고에서 문 전 대표 재산은 14억2900만원이었다.

자유한국당에선 김진태 의원이 27억8000만원, 홍준표 경남지사가 25억5600만원을 신고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재산은 37억3800만원으로 전년보다 2억2000만원 증가했다. 서울 삼성동 자택 대지와 건물의 가액 변동 등이 주요 증가 원인이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