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서 의견일치…북한 해외노동자 활동 제한 추진
미국, 중국에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철저히 이행하라' 촉구


한국과 미국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추가도발에 나설 경우 양국 공조하에 안보리 및 독자제재 차원에서 강력한 징벌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북핵 6자회담 한미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2일 외교부에서 진행한 협의에서 이같이 뜻을 같이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강력한 징벌 조치는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 결의와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 개발 자금 차단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한미 양국 수석대표는 이날 북한의 외화수입원 차단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북한 해외노동자 활동 제한 등을 통해 대북 압박 수위를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두 사람은 또 북한의 지난달 12일과 지난 6일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와 이날 미사일 발사 시도 등의 도발을 규탄하면서 이런 일련의 도발은 북한이 김정은 신년사에서 언급한 ICBM 발사 시험 등 추가적 전략 도발의 전조로 볼 수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한미 수석대표는 또 북한이 모든 형태의 비핵화 대화를 거부하고 핵과 미사일 도발을 지속하고 있는 현재로서는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며, 전방위적 대북 압박을 지속적으로 강화함으로써 북한의 셈법을 바꾸어 나가야 할 때라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

그 맥락에서 양측은 중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들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이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관련, 윤 대표는 미국 측이 최근 틸러슨 장관의 방중을 포함, 미중간 각종 고위급 교류 계기에 대북 압박 극대화를 위한 중국의 철저한 안보리 결의 이행의 중요성을 지속해서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양측은 북한 비핵화 진전에 있어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 확보를 위해 중국 측과 전략적 소통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와 함께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는 조속한 시일 안에 차기 한미 및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