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평화적 흡수통일로 경제도약해야"…첫 공약발표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은 22일 "평화적 흡수통일을 통해 경제 대도약의 기회로 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대선주자 합동연설회 후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첫 공약을 발표했다.

김 의원은 기존의 통일 방안들에 대해 "남북한 간 큰 경제 격차와 김정은 폭압 정권의 현실은 철저히 외면한 채 '대등 통일'을 당연시했다"고 비판하면서 "냉철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실현 가능한 안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대신 "국제사회와 공조한 김정은 폭압 정권의 고사(枯死)를 통해 북한 주민을 평화적으로 흡수하는 통일 방안을 새 정부에서 추진하겠다"라면서 "이는 북한 주민의 인권 신장과도 직결된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평화적 흡수통일'을 통해 경제영토와 인적자원을 획기적으로 키워 경제 대도약 기회로 삼아야 한다"라면서 "부존자원 확보는 물론, 기업의 새로운 사업기회 확대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통해 부국 신화를 이룩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ai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