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대통령 선거 일정을 조기 확정해달라”로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서 “대선 일정을 정하는 문제는 각 정체세력에 중요하다”며 “(선거일을) 5월 9일로 예상하고 있지만 예상하고 준비하는 것과 일정을 확정하는것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불확실성 제거하는게 총리 역할”이라며 “본인의 출마 여부를 고민하느라 안 정하는 거라면 이거야말로 우스운 일”이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