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북한 김정은, 대화상대로 인정…사드 문제, 다음 정부에 넘겨야"

"사드 찬반, 예단하지 않아…중국과 당당하게 협의할 것"
문재인 전 대표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 미룰 이유 없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는 12일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하루빨리 헌재 결정에 승복한다는 의사를 밝히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민주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대선이 끝날 때까지 수사를 미뤄야 하지 않느냐는 얘기도 있지만, 대선 후보가 아니기 때문에 수사를 미룰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적폐를 확실히 청산하면서 민주주의 틀 안에서 소수의견도 존중하고 포용하는, 원칙 있는 통합이 중요하다”며 “진정한 통합은 적폐를 덮고 가는 봉합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 우리는 상처와 분열과 갈등을 넘어서서 하나가 돼야 한다. 대한민국은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며 “타도와 배척, 갈등과 편 가르기는 이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 “사드 문제를 다음 정부로 미룸에 있어 찬반, 어느 쪽도 예단을 갖고 있지 않으며 자신 있는 복안도 갖고 있다는 말씀을 여러 번 드렸다”며 “이 시기에 대선주자들이 미리 사드에 대해 반대한다든지 이미 합의됐기 때문에 그대로 가야 한다고 견해를 밝히는 건 적절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사드 문제가 국회 비준 사항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한 뒤 “만약 정부가 국회의 비준동의 절차 없이 강행한다면 권한쟁의심판청구가 필요하다는 민주당 입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경제보복 조치 등 중국의 반발에 대해선 “사드 배치 문제는 엄연히 우리의 안보에 관한 문제이고 우리의 주권사항”이라며 “중국이 반대 의견을 표명하는 것을 넘어서서, 과도하게 그 반대 의견을 관철하기 위해 압박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특히 군사외교문제에 대한 이견 때문에 우리 국민에게 보복하고 위협을 가하고 억압하는 것은 온당하지 못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 문제를 다음 정부로 넘겨주면 중국에도 우리가 할 말 하면서 당당하게 협의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당장 팔을 걷어붙이고 중국과 협상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전 대표는 “북한의 지배 체제와 별개로 북한의 통치자가 김정은이라는 사실은 부인하지 못한다”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한을 압박해 제재하든 대화하든 상대의 실체로서 김정은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을 대화 상대로 인정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부연 설명에 나선 것이다.

그는 “북한의 독재체제, 주민 인권유린, 김정남 암살 사건으로 본 포악하고 무자비한 행태에 대해서는 결코 인정할 수 없다”면서도 “북한 주민들은 언젠가는 함께 통일돼야 할 대상”이라며 북한과의 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