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모두발언…"北, 탄핵 악용해 국론분열·혼란 부추길 수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군(軍)은 현재 진행중인 한미 연합훈련을 철저하게 실시하고, 한미간 확장 억제의 실행력 제고 등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 도발 시 확실히 응징할 수 있도록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주기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탄핵심판을 두고 국론이 분열되고 사회적 갈등이 고조되기도 했다"며 "북한도 이를 틈타 각종 선전 선동을 통해 우리 내부분열의 극대화와 안보태세 약화를 기도했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탄핵으로 인해 사회혼란이 우려되는 실정"이라며 "북한이 이를 악용해 국론분열을 가속화시키거나, 군사적 도발을 감행해 우리의 혼란을 더욱 부추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북한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도발이라는 폭주를 이어가고 있고, 언제 어디서 또다시 추가 도발을 할지 모른다"며 "지금의 한반도 안보 상황은 한순간의 방심, 한 치의 빈틈도 허용할 수 없을 만큼 위급하고 엄중하다"고 덧붙였다.

황 권한대행은 "킬체인 등 한국형 3축 체계 구축 노력을 가속화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방어능력을 제고하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한 협력 하에 안보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포함해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포기할 때까지 강력한 대북제재·압박을 지속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 등 주변국들과의 소통도 한층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대통령 탄핵이라는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아 어느 때보다 무거운 마음"이라며 "국가적 불행을 맞아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동시에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국가비상상황 아래에서 국가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흔들림 없이 굳건히 국정에 임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더욱 절박하고 막중하게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도 국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민생치안 확립과 철저한 재난안전대비 등 평상시 보다 더 비상한 각오로 맡은 바 직무에 충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jesus786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