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1억4500만유로 규모 계약
K-9 자주포가 핀란드에 수출된다.

방위사업청과 KOTRA는 2일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핀란드 정부와 국산 K-9 자주포 48대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산 자주포 수출은 2001년 터키, 2014년 폴란드에 이어 세 번째다.

계약식에는 유시 니니스퇴 핀란드 국방장관,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김재홍 KOTRA 사장, 신현우 한화테크윈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수출계약은 1억4500만유로(약 1915억원) 규모이며 2025년까지 인도를 완료할 계획이다.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한화테크윈이 공동으로 개발해 1999년 실전배치된 K-9 자주포는 사거리 40㎞로 탄약과 장약 공급을 자동화한 세계 최초의 자주포로 성능과 가격면에서 세계 최고로 평가받고 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