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연합 독수리훈련 참가
북핵·미사일 위협에 '무력 시위'
미국 F-35, 한반도서 첫 타격 훈련

올해 한·미 연합훈련인 독수리훈련에 참가하는 미군 F-35B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사진)가 한반도에서 첫 정밀타격 훈련을 한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겨냥한 무력시위 차원이다.

정부 관계자는 2일 “F-35B가 포천 승진훈련장 등에서 정밀타격 연습을 할 것”이라며 “북한 위협에 대응해 유사시 선제타격 능력이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월 일본 야마구치현 이와쿠니 미군기지에 해병대용 F-35B 10대를 배치했으며 이달 1일 시작된 독수리훈련 참가를 통해 한반도에서 공대지 정밀타격 등 실전능력을 점검키로 했다. F-35B는 단독작전 및 우리 공군 F-15K 전투기 등과 연합작전도 펼칠 것으로 알려졌다.

수직 이착륙이 가능해 강습상륙함에서도 출격이 가능하고 레이더 탐지 회피 능력을 갖춘 F-35B는 유사시 대북 선제타격에 동원될 수 있는 전력으로 꼽힌다. 마하 1.6 속도로 비행하며 정밀유도폭탄인 합동직격탄(JDAM)과 적 레이더기지 파괴용 정밀유도활강폭탄(SDB) 등을 탑재하고 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