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승전략 준비…文 관록 vs 安 소신 vs 李 신뢰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토론회 일정이 윤곽을 잡아가면서 주자들의 신경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4일 회의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 선고 전 한 차례를 포함해 총 9차례의 후보자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탄핵 결정 전 적어도 두 차례의 토론회를 해야 한다고 한 이재명 성남시장 측이 강하게 반발했고, 안희정 충남지사 측도 후보들의 정견이 자유롭게 오갈 토론회를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당이 '탄핵인용 전에는 모든 역량을 탄핵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해 온 문재인 전 대표 측의 손을 들어줬다는 평가 속에서 토론회는 시작 전부터 많은 이목을 끌고 있다.

당의 결정을 가장 심하게 비판한 이 시장 측이 경선룰 협상 보이콧 가능성까지 언급했지만 그렇다고 마냥 밀어붙이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자칫 판을 깨려는 모양새로 비칠 수 있다는 점에서 토론회가 당의 결정대로 진행될 확률이 높다.

이 때문에 토론회 일정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는 것과는 대세론을 굳히려는 후보와 뒤집기를 노리는 후보들은 명운을 걸고 토론회를 준비하는 모습이다.

정권교체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큰 상황에서 민주당 경선 후보 간 토론회는 사실상 본선 토론회보다 더 많은 이목을 끌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지난 대선에서 박 대통령과 일대일 토론까지 해본 문재인 전 대표 측은 당시 경험에 관록이 쌓여 토론회에 자신만만해 하는 분위기다.

앵커 출신인 신경민 의원이 TV 토론본부장을 맡고 각 의원실에서 토론을 전담하는 보좌진이 합류해 토론 준비도 '매머드급'으로 하고 있다.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준비된 후보'의 장점을 최대한 각인시키고자 어떤 점을 부각해야 할지 등에 초점을 맞춰 대비 중"이라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소신으로 지켜온 민주주의에 대한 철학과 지식 등을 앞세워 포용적인 이미지를 띄우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지지율이 상승하며 언론 노출도 잦아진 안 지사는 부쩍 '만연체' 말투가 메시지 전달에 부적합하다는 지적이 제기된 만큼 이를 얼마나 개선하느냐가 관건이다.

안 지사 측 관계자는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서 토론회에 적합한 이미지를 익혀 나가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명쾌하고 이해가 쉬운 특유의 '사이다' 화법으로 주목받아온 이재명 성남시장은 최근 방송 출연 등에서 경쟁자들보다 선전했다는 게 후보 측 자체의 평가다.

후보 자신이 토론에 자신감이 있으니 별도의 코치를 받기보다는 차분하고 논리적으로 전달할 메시지와 콘텐츠를 다듬는 동시에 주요 쟁점을 분석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 시장 측 관계자는 "핵심을 짚는 '송곳' 이미지도 중요하지만 성공한 행정가로서 신뢰감을 주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동호 서혜림 박경준 기자 kj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