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당내 주요인사가 참여하는 비공개 회의체인 비상대책시국회의를 통해 박 대통령의 하야를 논의할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가 이를 번복했다.

김 의원은 23일 밤 의원총회 직후 '비상시국회의가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 분위기 때문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그렇다"고 답했다.

이후 비상시국회의가 박 대통령의 하야에 대비해 열리는 것처럼 언론에 보도되자 당시 박 대통령의 탄핵 인용과 하야 가능성 등 모든 상황에 대비한다는 취지로 두루뭉술하게 "그렇다"고 답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이 지금 어려우니까 비상시국회의를 하는 것이냐고 해서 그렇다고 했을 뿐"이라며 "내 입으로 탄핵이나 하야를 말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비상대책시국회의는 대통령 탄핵심판과 박 대통령의 하야설 등 정국 불안요소와 당 안팎의 위기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정당도 오신환 대변인 이름으로 '비상시국회의는 탄핵에 대비한 것이지 하야에 대비한 것이 아니다'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류미나 기자 kind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