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22일 오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회동했다.

애초 이들은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함께 오후에 3자 회동을 추진했으나 3자 회동은 잠정 연기됐다.

그러나 김 전 대표와 정 전 의장은 예정됐던 장소에서 김 의원이 불참한 가운데 독대했다.

이들은 민주당 탈당 여부를 고민 중인 김 전 대표의 거취와 함께 분권형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 빅텐트' 구상 등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슬기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