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얼굴…법인카드로 특급식당 즐기지 말고 교회로 돌아가길 바래"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22일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두 얼굴의 인 목사는 야누스의 얼굴이다. 더이상 성직자의 이름을 더럽히지 말고 교회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인 목사가 정치권에 와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했는데 연일 기성 정치권보다 더 저급한 말씀과 독설을 쏟아내고 있다"며 "바른정당에 대해 너무 심한 비판을 하는 것을 보고 한 말씀 올린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민의 80%가 찬성하는 탄핵을 외면하고 박 대통령을 보호하려하는 인 목사는 과연 어떤 인물인가"라고 반문한 뒤 "이미 '박근혜 사당'으로 전락한 새누리당, 이름을 바꿔봐야 똑같은 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인 목사는 '최순실 사태' 초기에 저와 가까운 지인들에게 연일 '김무성 대표는 왜 그대로 머무르냐. 당장 탈당하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수 차례 전해 들은 바 있다"며 "국민 세금으로 지급된 법인카드로 특급호텔 식당을 즐기지 말고 교회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배영경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