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퇴장' 후 탄력잃은 제3지대론 논의…김종인 선택이 변수
김종인 "굉장히 복잡한 상황"…탈당 묻자 "자꾸 물어보지 말라"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22일 3자 회동을 하고 분권형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 구축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세 사람이 22일 회동해 향후 진로를 놓고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안다"며 "다만 회동 시기가 조금 늦춰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지난 15일 회동에서 분권형 개헌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재회동을 약속한 바 있어 이번 만남을 통해 '제3지대론'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당초 개헌을 고리로 '비박(비박근혜)ㆍ비문(비문재인)' 세력이 기성정당의 바깥에서 한 데 모여 힘을 합치는 '제3지대 빅텐트론'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출마에 필요한 플랫폼을 만들려는 성격이 강했지만 반 전 총장의 낙마로 동력을 상당 부분 상실했다.

그러나 정치권의 대표적인 '반패권주의자'로 통하는 김 의원과 김 전 대표, 정 전 의장이 최근 들어서만 벌써 두 번째 회합을 추진하는 것은 사그라지는 빅텐트론의 불씨를 살리면서 개헌을 고리로 제3지대 규합에 나서려는 시도로 여겨진다.

김 의원은 바른정당의 대선 승리를 위해 연대를 넘어 연립정부를 수립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왔고, 정 전 의장은 '비패권 정상지대'를 내세워 빅텐트 구축을 구상해 왔다.

김 전 대표는 제3지대 형성을 위해 탈당을 결행할 것이라는 전망과 탈당을 접고 민주당 안희정 충남지사 지원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 속에 지난 16일 뮌헨 안보회의 참석차 독일 방문길에 올랐다 이날 귀국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거취에 대해 "내 나름대로 생각은 이것저것 많이 해봤는데, 굉장히 복잡할 것 같은 상황"이라며 "미리 단도직입적으로 뭐라고 이야기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개헌 문제에 대해 "개헌이야 내가 처음부터 주장했던 것이니 가급적이면 되는 방향으로 노력을 하려고 한다"며 의지를 피력했지만, 탈당 문제에 대해서는 "그런 거는 내가 알아서 할 테니까 자꾸 물어보지 말라"고 받아쳤다.

정치권 관계자는 "빅텐트가 다시 탄력을 받을지 말지는 김 전 대표의 결단에 달려있다"며 "김 전 대표가 탈당을 결심하면 제3지대론이 급물살을 타겠지만, 민주당 잔류를 선언하면 힘을 잃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류미나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